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대북 추가제재 행정명령 승인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2일 소니 영화사에 대한 북한의 해킹 사건과 관련해 추가 대북 제재를 담은 새 행정명령을 승인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텍스트: 오바마 대통령이 2일 서명한 행정명령의 제재 대상에는 소니 영화사에 대한 해킹 주범으로 알려진 북한의 정찰총국 등 기관과 단체 3곳, 개인 10명이 포함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북한이 지난 11월과 12월에 파괴적이고 강압적인 사이버 관련 행위들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미 국가 안보와 외교정책, 경제에 대한 지속적인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번 제재가 “북한 정부의 계속되는 도발과 불안정, 억압적 행동과 정책, 특히 소니 영화사에 대한 파괴적이고 강압적인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정찰총국 외에 북한의 무기판매를 담당하는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국방 연구를 담당하는 단군무역회사가 포함됐습니다. 또 개인은 이들 단체에 소속된 길종훈과 김광연, 장성철, 김영철, 장용선, 김규, 류진, 강룡, 김광춘, 유광호 등 10명 입니다.

제재 대상은 미국 내 금융 시스템에 대한 접근이 전면 차단되고 미국인들과의 거래 역시 모두 금지됩니다.

이번 행정명령은 특히 미 재무장관이 국무장관과 협의해 북한 정부와 노동당 관리들, 관련 기관들에 대한 제재를 가하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잭 루 미 재무장관은 별도로 발표한 성명에서 구체적인 제재 대상을 밝히며 이번 제재로 북한의 핵심 기관들에 대한 고립이 심화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쉬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 회사들에 금융 타격을 가하고 예술가들과 다른 개인의 표현의 자유 권리를 제한하려는 북한 정부의 이번 공격을 미국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AP’ 통신은 오바마 대통령이 행정명령과 관련해 미 의회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이번 제재는 북한 주민이 아니라 미국과 다른 나라를 위협하는 북한 정부와 그들의 행동을 겨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미국이 북한에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번 제재는 북한정부의 사이버 공격에 대응한 첫 번째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소니 영화사 해킹에 대한 미국의 첫 번째 대응조치에 불과하다고 밝혀 추가 제재를 시사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앞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코미디 영화를 제작한 소니 영화사의 해킹 주범으로 북한을 지목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