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동국대 북한학과 고유환 교수] 북한 신년사에 대한 한국 정부 반응과 전망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와 함께 북한 신년사에 대한 한국 정부의 반응과 향후 전망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한국 정부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대화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십니까?

문) 한국 정부는 북한에 전제조건 없이 대화의 장에 나오라면서 정상회담 문제를 포함해 모든 의제를 다룰 수 있다는 입장인데요, 그렇다면 북한도 일단
대화의 장에 나올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요?

문) 하지만 북한이 남북 대화를 위해 내건 조건들이 한국 정부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들인데요, 접점을 찾을 수 있을까요?

문) 한국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고 있습니다. 이것이 대화의 매개가 될 수 있을까요?

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신년 인사회에서 연설을 했는데요, 예상과는 달리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내비친 북한 신년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문) 이제 공은 북한에게 넘어갔다고 봐야 하는 건가요? 남북 대화 문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