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실종기 사고 현지 기상 악화…수색 작업 난항


1일 에어아시아 사고 여객기 실종자들을 찾는 수색대가 헬리콥터 안에서 망원경으로 자바해를 내려다보고 있다.

1일 에어아시아 사고 여객기 실종자들을 찾는 수색대가 헬리콥터 안에서 망원경으로 자바해를 내려다보고 있다.

실종된 에어아시아 소속 여객기 수색 작업이 1일 현지 기상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인도네시아 당국은 여객기의 비행기록장치를 발견하기까지 적어도 1주일은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47명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 수색팀은 수중 음파탐지기 ‘소나’가 관측한 크고 검은 물체가 놓인 자바 해역에서 수심 30~50미터 해저까지 잠수하기 위해 대기 중입니다.

당국은 이 물체가 지난달 28일 실종된 에어아시아 여객기 동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여객기와 함께 실종된 162명의 승객과 승무원 가운데 현재까지 수습된 희생자 시신은 7구입니다.

이 가운데 1명은 하야티 루트피아 하미드라는 이름의 여성 승무원으로 확인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