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가까운 시일 내 남북 당국간 대화" 제안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와 관련해 정부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한국 정부는 이 문제를 포함한 남북 간 모든 관심사를 논의하는 대화를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회담 형식에 구애 받지 않겠다며 가까운 시일 안에 이뤄지길 희망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은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신년사가 나온 데 대해 이 문제를 포함한 남북 간 관심사를 논의할 당국 간 대화를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류 장관은 1일 오후 가진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는 김 제1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 간 대화와 교류에 대해 진전된 자세를 보인 것을 의미 있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이산가족 문제 해결과 오늘 북한이 제기한 최고위급 회담을 포함해 남북 간 모든 관심 사항에 대해 실질적이고 허심탄회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런 입장에서 우리 정부는 가까운 시일 내에 형식에 구애 받지 않는 남북 당국 간 대화가 개최되기를 기대합니다”

이에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달 29일 통일준비위원회 이름으로 1월 중 남북 간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한 당국 간 회담을 갖자고 북한 측에 공식 제의했었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제안은 대통령 직속기구로 민간인도 참여하고 있는 통일준비위원회 차원의 당국 간 회담 제의와는 별도의 제안으로,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북한이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할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한국 통일준비위원회가 제안한 대화에도 조속히 호응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해선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편 한국 통일부는 북한 신년사에 대한 분석자료도 냈습니다.

통일부는 남북회담과 관련해 전향적이고 구체적인 언급을 하는 동시에 한국 정부의 정책 전환도 요구했다며, 하지만 ‘호전광’과 같은 한국 정부를 자극하는 표현은 예년과 달리 자제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김정은 시대의 본격 개막에도 새로운 정책비전은 제시되지 않았고 과학기술의 최첨단 돌파, 농업•축산•수산 3대축, 대내외 경제 다각화 등을 강조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과거를 답습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경제관리 분야에서도 ‘우리식 경제관리 방법’을 거론하는데 그치고 새로운 정책방향은 없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체제 내부의 각종 병폐를 지적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분발을 강조한 점이 주목된다며 향후 내부통제 강화의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