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소니 영화사 해킹 배후는 여전히 북한'


소니 영화사 본사 전경 (자료사진)

소니 영화사 본사 전경 (자료사진)

소니 영화사 전산망에 대한 해킹 공격의 배후로 미국은 여전히 북한을 지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사설 기관들은 이를 영화사에서 최근 해고된 전직 업체 직원들의 소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요원들이 이번 주 미국의 사이버 정보업체, ‘노스코포레이션’사 임직원들과 만났습니다.

이 업체는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이 회사 내부자에 의해서 벌어진 일로, 회사에서 해고된 데 불만을 품은 전직 직원들이 외부 해킹 단체와 결탁해 벌인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업체 측 한 관계자는 자신들이 조사한 결과 북한이 이번 해킹을 지시, 주도했거나, 자금을 제공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 연방수사국은 업체 관계자들과 만난 뒤에도 소니 사 해킹이 북한의 소행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 개봉을 앞두고 이 영화 제작사인 소니 영화사 전산망이 해킹 공격을 당해 미개봉 영화들과 회사 임직원, 영화배우 등에 관한 주요 정보들이 유출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