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GS&J 인스티튜트 권태진 북한동북아연구원장] 북한 '올해 농업생산 증대' 발표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평양시 사동구역의 장천채소전문농장을 현지 시찰했다고 지난 6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방위 제1위원장이 평양시 사동구역의 장천채소전문농장을 현지 시찰했다고 지난 6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은 올해 극심한 가뭄 속에서도 농업 생산이 늘어났다고 발표했습니다. 개혁적이고 과학적인 영농 방식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주장인데요, 이에 대해 한국의 북한 농업전문가와 함께 자세하게 알아보겠습니다. 민간 연구기관인 GS&J 인스티튜트 북한동북아연구원장인 권태진 박사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최근 올해 북한의 농업 생산 증대를 선전하는 기사를 실었는데요,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은 어느 정도나 되는 건가요?

문) 권 박사님은 북한의 발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문) 그렇다면 내년 북한 주민들의 식량 사정은 어떨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문) 올해 곡물 생산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면 극심했던 여름 가뭄을 고려했을 때 북한의 농업 생산성이 개선됐다고 볼 수 있지 않겠습니까?

문) 북한은 생산성 향상에 기여한 요인으로 포전 담당제를 꼽았는데요, 실제 포전 담당제가 어느 정도 도입됐다고 보시는지 그리고 그 효과가 정말 큰 것인지요?

문) 그렇다면 앞으로 포전 담당제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십니까?

문) 포전 담당제를 전면 실시하는 데 예상되는 어려움은 무엇입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