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하원 의원 "소니 해킹 북한, 대가 치러야"


지난 25일 미국 뉴욕의 한 극장에서 사람들이 영화 '인터뷰'를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지난 25일 미국 뉴욕의 한 극장에서 사람들이 영화 '인터뷰'를 보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미 의회 상하원 의원들이 내년 회기 개원을 앞두고 잇따라 대북 강경책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소니 영화사 해킹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이 응당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겁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북한 정권에 대한 더욱 강력한 제재를 촉구했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28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소니 영화사 해킹에 상응하는 고통을 느끼도록 미국의 추가적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어 오마바 대통령의 대응 방식이 적절했지만, 이번 공격을 “사이버 반달리즘”, 즉 파괴행위로 규정하는 대신 “사이버 테러”로 불렀어야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레이엄 의원은 특히 이번 해킹 사건에 중국이 연루됐을 가능성을 강하게 제기했습니다. 중국이 관련돼 있지 않거나, 적어도 사전에 알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엄청난 일이 일어났을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다는 겁니다.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 역시 미국과 한국을 겨냥한 북한의 해킹 공격에 대한 제재를 촉구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28일 미국 ‘CBS 로스앤젤레스’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수사와 위협이 실질적 행동으로 나타난 만큼 국제사회의 압박이 가해질 때가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회기가 시작되면 관련 법안을 대통령 책상 위에 올려놓을 것이고, 북한의 자금줄을 끊어 핵 계획 뿐아니라 해커들을 양성하는 북한 ‘121호총국’을 폐쇄하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로이스 위원장은 지난 7월 하원을 통과했다가 이번 회기에 자동폐기된 대북제재 이행 법안을 직접 다시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상원 외교위에서도 113대 회기에서 로버트 메넨데즈 의원이 이달 제출했다가 자동폐기된 대북제재 이행 법안을 다시 제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