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내년 1월 남북 대화 전격 제의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내년 1월중 남북간 상호 관심사에 대한 당국자 대화를 가질 것을 북측에 공식 제의하고 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내년 1월중 남북간 상호 관심사에 대한 당국자 대화를 가질 것을 북측에 공식 제의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다음 달 중 남북 당국 간 대화를 개최하자고 북한에 전격 제의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중 남북 간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기 위한 당국 간 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공식 제의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남과 북이 직접 만나 평화통일을 만들어가는 방안을 협의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이러한 목적에서 통일준비위원회는 내년 1월 중에 남북 간 상호 관심사에 대한 대화를 가질 것을 북측에 공식적으로 제의합니다."

류 장관은 광복 70주년을 맞는 내년이야말로 통일시대로 나아가기 위해 남북 공동의 노력이 필요한 중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회담을 통해 내년 2월 설 전에 남북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회담 장소는 서울이나 평양 혹은 남북이 합의한 곳에서 만날 것을 제안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전통문을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 앞으로 보냈고, 북한이 이를 수령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측 수석대표로는 통일준비위원회 정부 부위원장인 류길재 통일부 장관이 맡고, 정종욱 통준위 민간 부위원장도 회담에 나설 방침입니다.

정종욱 통준위 민간 부위원장은 회담의 주체로 통준위를 내세운 이유에 대해 통준위가 준비하는 사업을 실행하기에 앞서 북측과 협의할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정종욱 부위원장] “통일 준비라고 하는 것은 남북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협의를 해야 되겠다는 필요성을 대단히 절실하게 느꼈고, 우리 활동에 대해서도 설명을 해 줌으로 해서 내년 70년 분단 이 시점을 계기로 해서 새로운 남북관계가 시작될 수 있는 그런 계기를 만들어 보고자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회담이 열리면 5.24 제재 조치나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 등 북한이 원하는 의제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또 지난 10월 북한에 제의한 2차 남북 고위급 접촉도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새해 통일 기반 구축을 위한 통준위의 사업 계획도 발표했습니다.

먼저 광복 70주년을 기념해 남북 축구대회와 평화문화예술제, 세계평화회의 등을 열고, 중장기적으로는 남북 문화협정을 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의 생사 확인과 정례적 상봉 등을 추진하는 한편,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을 위해 국제기구와 남북한이 함께 공동 조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