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무단 입북' 한국 주민 남측에 송환


지난달 무단 입북했다가 북한 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진 한국인 마모(52)씨가 26일 오전 판문점을 통해 남측으로 송환되고 있다.

북한이 지난 달 무단으로 입북했다 적발된 한국 국민의 신병을 한국 측에 송환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오늘(26일) 오전 판문점에서 52살 마모 씨의 신병을 인수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마 씨의 건강 상태를 점검한 뒤 입북 경위 등에 대해 확인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마 씨가 지난달 말 불법 입북했다며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마 씨를 설득해 부모가 살고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