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남측 조문 인사에 감사 친서 보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이 24일 북한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오른쪽)로부터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이 24일 북한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오른쪽)로부터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주기에 조의를 표시한 한국의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감사의 인사가 담긴 친서를 보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친서는 24일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 비서를 통해 김대중평화센터의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에게 전달됐습니다.

김대중평화센터의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은 김 제1 위원장의 친서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표시한 조문에 대한 감사가 주요 내용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녹취: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김정은 제1 위원장께서 여사님에 대한 인사도 전하고 또 내년 봄에 따뜻할 때 오셔서 좀 편히 쉬시고 가시라는 그런 인사를 담은 것이었습니다.”

김 전 장관은 이와 함께 친서를 전달한 북측의 김양건 비서와 남북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내용으로 환담을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김양건 비서가) 금강산 관광, 5.24 조치, 그리고 이산가족 상봉 이런 문제들의 소로들을 대통로 만드는 계기를 만들어서 남북관계가 평화적으로 발전되면 좋겠다, 내년이 6.15 15주년이 되는데 이런 계기로 남북관계가 보다 발전하기를 바란다는 그런 내용으로… (말했습니다) ”

김 전 장관은 이 같은 김 비서의 발언에 대해 박근혜 한국 대통령도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강한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도 김양건 비서로부터 김 제1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았습니다.

현 회장은 친서 내용이 조의 표시에 대한 감사와 현대그룹의 사업에 언제나 성과가 있기를 바란다는 내용과 함께 앞으로 평양을 방문하면 반갑게 맞이하겠다는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현 회장은 또 김양건 비서가 금강산 관광 문제 등이 새해에는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지만 어떤 구체적인 내용이라기 보다는 덕담 수준의 이야기였다고 소개했습니다.

김 제1 위원장의 친서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3주기 행사가 끝난 지난 18일 작성된 것이었습니다.

김 제1 위원장의 친서 전달은 북한이 남북관계 개선의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 남측의 다양한 인사들을 활용하는 방안의 하나인 것으로 한국 내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녹취: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박사] “북측 입장에선 당국 간 입장 표명을 통한 (한국의) 정책 전환 뿐만 아니라 대북관계 사업자나 남북관계 개선에 나름대로 의지를 갖고 또 기여할 수 있는 인사들을 활용하기 위한 차원에서 현정은 회장과 이희호 여사에 대한 친서 형식으로 이런 행태를 보이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김 제1 위원장의 친서 전달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