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아프간-파키스탄, 3자 군사령관 회의


지난해 5월 아프가니스탄 군인 파키스탄과 국경 지역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아프가니스탄 군인 파키스탄과 국경 지역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과 미군 장성들이 파키스탄을 방문해 안보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는 23일 3국 군사령관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는 라힐 샤리프 파키스탄 군참모총장을 비롯해, 시르 모함마드 카리미 아프간 군사령관, 존 캠벨 아프간 파병군 사령관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샤리프 군참모총장은 파키스탄 군당국의 대 테러 활동에 미군과 아프간 군이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제안보지원단(ISAF)은 성명을 내고 이날 회의는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 양국 국경 지역에서 군사 협력 분야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밝혔습니다.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 지역은 탈레반을 포함한 무장단체들의 온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