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5.0%…11년래 최고


미국 뉴욕의 증권 거래소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증권 거래소 (자료사진)

미국의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5%로 확정됐습니다.

이는 지난 10월 발표된 잠정치 3.5%보다 무려 1.5%포인트 높은 것으로, 2003년 3분기 이후 11년만에 가장 큰 성장 속도를 보인 겁니다.

미 상무부는 오늘(23일) 개인소비지출 등 새 자료를 반영해 3분기 경제성장률을 5%로 최종 확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미국 경제의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은 지난 3분기에 이전 전망치 2.2%보다 높은 3.2%의 증가율을 보였던 것으로 수정 집계됐습니다.

기업 투자 역시 7.1%에서 8.9%로 증가했습니다.

세계 경제가 전반적으로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미국의 이른바 ‘나 홀로 성장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남은 마지막 4분기와 내년 예상 성장률도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