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협회 "북측 노동규정 개정 수용 못해"


23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북한의 노동규정 개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는 긴급회의를 가진 후,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3일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대회의실에서 북한의 노동규정 개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는 긴급회의를 가진 후,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개성공단에 입주한 한국 기업들은 오늘(23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최근 북한의 개성공단 노동규정 개정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북측 당국에 노동규정 개정을 보류하고 재고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또 남북한 당국에 노동규정 개정과 상시 통행 그리고 인력부족 등 개성공단 현안 전반을 시급히 논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남북 당국이 합의하지 않은 조치로 입주 기업의 정상적인 경영활동이 불가능할 경우 경협보험 적용 등 기업퇴로에 대한 대책수립을
호소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업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북측에 전달하고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내일(24일) 입주기업인 대표가 개성공단 현지를 방문해 북측 총국과 만남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