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내년 남북경협 확대 대비...북한 주민생활 지원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광복 70주년인 내년 광역두만강개발계획, GTI 를 통해 북한을 지원하고, 북한 모자보건 지원 사업을 개성공단에서 시범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22일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광복 70주년을 맞아 남북 간 신뢰형성을 통한 본격적인 통일시대에 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우선 한국과 중국, 러시아와 몽골이 참여하는 광역두만강개발계획 (GTI) 서울 총회의 성공적 개최와 국제기구 전환, 회원국 확대를 통한 북한 민생인프라 개발 지원 방안이 추진됩니다.

또 내년 본계약 체결이 예상되는 남-북-러 물류 협력사업인 라진-하산 프로젝트를 통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정책을 본격 추진하고, 현재 후보지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비무장지대 DMZ 세계평화공원의 기본계획 수립 방침도 세웠습니다.

이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제안한 북한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북한 모자보건 지원 사업도 본격 추진할 방침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우선적으로 개성공단에서 시범 실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개성공단 근로자의 70%에 이르는 4만 명이 가임기 여성인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영양 지원과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탁아소 등 의료시설 개선 사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민생 인프라 구축을 위한 복합농촌단지의 사업계획도 마련됩니다.

복합농촌단지 사업은 농업생산 부진과 산림의 황폐화로 고통 받는 북한 지역에 농축산, 산림을 함께 개발하는 사업으로 개성공단 배후지 등이 적합한 장소로 꼽히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비핵화가 진전되면 개성공단 1단계 사업을 완료하고, 대규모 경협 사업 등 비전 코리아 프로젝트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