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일 3년상 마무리...한국 "김정은 우상화 강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 오른쪽)이 당·정·군 고위 간부들을 거느리고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작년 2주기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서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던 리설주(가운데 왼쪽)는 이번에는 검은색 상복을 입고 나왔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가운데 오른쪽)이 당·정·군 고위 간부들을 거느리고 김일성·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작년 2주기 금수산태양궁전 참배에서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던 리설주(가운데 왼쪽)는 이번에는 검은색 상복을 입고 나왔다.

한국 정부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년 탈상’이 끝남에 따라 북한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우상화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3년 탈상을 계기로 북-중 간 관계 회복 조짐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3주기 행사를 계기로 북한은 3대 세습 지도자인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체제를 공식 선언하고 김 제1위원장 1인 지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밝혔습니다.

최룡해 노동당 비서는 17일 금수산태양궁전 앞 광장에서 열린 중앙추모대회에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 맹세를 했습니다.

[녹취: 최룡해 비서] “김정은 동지 영도를 충정 다해 받들어 드팀 없는 의지로 심장을 불태우고 있습니다.”

또 군부 1인자인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도 연설에 나서 ‘김정은 백두산 강국’을 일떠세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김 국방위원장의 ‘3년 탈상’을 마무리하면서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한층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18일 기자들을 만나 김정일 3주기 행사에서 ‘김정은 백두산 강국’ 이나 ‘위대한 김정은’이라는 표현이 등장한 점을 지적하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앙추모대회에서 최룡해 당 비서가 당을,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군을 대표해 김 제1위원장 앞에서 충성을 다짐함으로써 이들이 향후 김정은 체제의 양대 기둥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입니다.

[녹취: 박형중 통일연구원 박사] “눈에 띄는 것은 최룡해가 김정은과 똑 같은 옷을 입고 나왔거든요. 그것을 보면 아무래도 국정의 중심이 김정은 아래로 최룡해가 가장 중요한 정치적인 축이 될 것 같고 그 다음에 군 쪽은 황병서가 관리하는 식의 축을 만들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한국 정부는 또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17일 베이징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김 국방위원장 3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사실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같은 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중국은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협력관계를 위해 중요한 공헌을 한 김 국방위원장을 그리워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어~)

친강 대변인은 류윈산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등이 오전에 북한대사관에서 열린 추모식에 참석했다고 말했습니다.

당 서열 5위인 류 상무위원은 특히 `시진핑 동지가 총서기를 맡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가 북-중 두 나라의 전통과 우의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메시지를 북한 측에 전달했습니다.

지난해 추도식 땐 장성택 처형 등으로 북-중 관계가 크게 경색되는 바람에 중국 측 대표가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번 3주기 행사 참석을 계기로 두 나라 관계 회복의 분위기가 만들어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한국 정부 관계자는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유교적 정서를 공유하고 있는 두 나라가 ‘3년 탈상’을 구실로 자연스럽게 관계 회복의 분위기를 만들려는 움직임일 수 있다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공식 발표한 내용 또한 그런 조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도 북한 관영방송이 류 상무위원의 방문 사실을 보도한 점을 지적하고, 의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