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주한대사, 북한에 대화 호응 거듭 촉구


한국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이(왼쪽) 16일 국회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한국 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이(왼쪽) 16일 국회에서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는 미국이 북한과 긍정적이고 믿을 수 있는 대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성 김 전 주한 대사가 국무부에서 중책을 맡은 것이 그런 의사의 표현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는 16일 한국의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접견에서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1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리퍼트 대사가 북한이 호응하지 않고 있지만 미국은 북한과의 진실된 대화를 계속해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리퍼트 대사는 미국은 북한과 긍정적이고 믿을 수 있는 대화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은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고 진정성 있는 협상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계속적으로 준비하고 있고 북한 측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특히 성 김 전 주한 미국대사가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같은 중책을 맡은 것은 미국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신호를 북한 측에 분명하게 보내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리퍼트 대사가 문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접견 뒤 다른 의원들과의 대화에서도 이런 점을 거듭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문 비상대책위원장은 논란이 되고 있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국 배치 문제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중국이나 러시아 같은 주변국가들을 긴장시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리퍼트 대사는 사드가 방위시스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미-한 양국 정부의 공식적 협상이나 어떤 이야기도 오가지 않고 있고 논의가 된다면 최대한 투명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이에 앞서 최근 한국 언론과의 대사 취임 뒤 첫 인터뷰에서 사드가 배치될 경우를 비롯해 한국에서 이뤄지는 모든 군사적 정책 결정은 100%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비를 목표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사드 한국 배치에 관한 리퍼트 대사의 발언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16일 리퍼트 대사가 사드의 한국 배치가 북한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공공연하게 말한 것은 대북 적대시정책과 북침 전쟁소동을 정당화하고 동북아에서의 군사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무력 증강을 합리화하려는 속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