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인권, CIA 고문과는 다른 사안’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자료사진)

북한인권 문제는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미 중앙정보국 CIA의 고문 실태와 완전히 다른 사안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이 문제를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다룰 것을 주장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CIA 고문 보고서 관련 문제를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올리자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I think we’d put our record on human rights against North Korea’s certainly, any country in the world, any day of the week. And we made changes in order to address this program, end it, as we talked about quite a bit last week, because it wasn’t in line with our values. The same can’t be said of North Korea and their abysmal human rights record”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북한 뿐아니라 전세계 어느 나라와 어느 때든 인권 기록을 비교해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CIA 고문 프로그램은 미국의 가치와 맞지 않아 이미 중단시켰다며, 북한과 그들의 암울한 인권 기록을 같은 맥락에서 말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주장은 자국 인권 상황이 처음으로 안보리에서 독립 의제로 다뤄질 수 있게 된 데 따른 반응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Well, that may in part because for the first time,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North Korea could be a stand-alone agenda item in the Security Council.”

한편 사키 대변인은 한국의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맞아 방북한 것과 관련해, 일반적으로 말해 남북대화를 지지하지만, 관련 보도를 보지 못해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