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엔 안보리에 '미 CIA 고문' 안건 상정 요구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자료사진)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대사. (자료사진)

북한이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고문 문제를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다룰 것을 요구했습니다. 북한인권 문제가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상정되는 것을 막기 위한 총력전의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자성남 대사가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고문 실태를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다룰 것을 요구했습니다.

자성남 대사는 15일 안보리 의장국인 차드의 유엔대사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한인권 문제는 정치적으로 날조된 것으로, 지역이나 국제적 평화와 안보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미국이 자행한 CIA 고문 범죄는 국제 평화와 안보의 유지를 위협하고 있으며, 안보리는 이 문제를 긴급하게 다룰 필요가 있다고 자 대사는 주장했습니다.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는 지난 10일, 2001년 9.11 테러 이후 CIA가 테러 용의자들을 대상으로 자행한 고문 실태를 상세히 기록한 ‘CIA 고문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보고서는 CIA가 테러 용의자를 조사하면서 백악관과 의회에 설명해 온 것보다 훨씬 더 잔혹하고 야만적인 방식으로 고문을 자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자성남 대사는 안보리가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CIA 고문 범죄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가해자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정 사안이 안보리 안건으로 상정되기 위해서는 15개 이사국 가운데 9개 이상의 이사국이 찬성해야 합니다.

그러나 유엔 외교관들은 안보리에서 CIA 고문 문제가 안건으로 상정될 만큼 충분한 지지를 얻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자 대사가 안보리 의장에게 서한을 보낸 것은 북한인권 문제가 유엔 안보리 안건으로 상정되는 것을 막기 위한 총력전의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자 대사는 앞서 지난달 24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인권 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항의하는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냈습니다.

자 대사는 지난 10월24일에도 반기문 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유엔에서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는 북한의 인권 상황을 왜곡하려는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