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방북 현대 아산 사장 "북측, 남북 관계 개선 바람 표명"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왼쪽)이 16일 개성공단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명의의 조화를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원동연 부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현대아산 조건식 사장(왼쪽)이 16일 개성공단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명의의 조화를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원동연 부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앞두고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방북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에게 새해 남북관계가 잘 풀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3주기를 앞두고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방북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은 16일 개성공단에서 북측 원동연 아태평화위 부위원장을 만나 현정은 회장의 추모 화환을 전달했습니다.

원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이 추모화환을 보내준 데 대해 깊은 사의를 표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현대아산측은 밝혔습니다.

현대아산 관계자입니다.

[녹취: 현대아산 관계자] 북측 원동현 부위원장은 현정은 회장님께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주기를 맞아 추모 화환를 보내준 데 대해 깊은 조의를 표한다는 김정은 제1비서의 말을 전했습니다.

현대아산측은 또 원 부위원장이 의례적인 덕담 수준이긴 하지만 새해에는 남북관계가 좀 잘 풀렸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조건식 사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북측 동포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는 현 회장의 말을 전하고,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화가 이뤄져 금강산관광을 비롯한 남북 경협사업들이 잘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아산 관계자입니다.

[녹취: 현대아산 관계자] 이번을 계기로 남북이 서로 이해의 폭을 넓히고 대화가 이루어져 금강산 관광 사업의 남북 협력 사업이 잘 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하셨습니다.

현대아산측은 다만 이번 만남이 추모 화환을 전달하기 위한 자리였던만큼 5·24 조치 문제나 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일행도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북한은 지난 8월 김 전 대통령 5주기 때 김정은 제1위원장 명의의 조화와 조전을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개성에서 이희호 여사 측에 전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