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외교부 북한 기자 인터넷 교육에 비판 잇따라


지난해 1월 평양 김일성종합대학 컴퓨터실에서 한 학생이 인터넷 검색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월 평양 김일성종합대학 컴퓨터실에서 한 학생이 인터넷 검색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 언론인을 대상으로 한 영국 외교부의 인터넷 교육 프로그램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웹사이트 구축 노하우 등을 전수하는 정부 차원의 강좌가 결국 북한 정권만 이롭게 할 것이라는 비판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논란에 휩싸인 프로그램은 국제 언론인 교육기관인 ‘톰슨재단’이 영국 외교부의 지원을 받아 실시하는 인터넷 교육 과정입니다.

내년 초 북한 언론인 46명을 런던으로 초청해 웹사이트를 디자인하고 동영상과 사진을 올리는 방법을 가르치는 내용입니다.

앞서 지난 10월 북한의 라디오 텔레비전 방송국, 교육위원회, 인민학습당 관계자 46명이 이미 이 과정을 이수했습니다.

참가자들에게 국제 기준에 맞는 인터넷 환경을 이해시키겠다는 게 영국 외교부의 설명이지만, 영국 조야의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선데이 타임스’ 신문 등 영국 언론은 14일 해당 교육 과정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북한의 선전선동원을 양성하는 데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데이비드 앨튼 영국 상원의원은 외교부가 북한 정권의 공식 나팔수들을 위해 돈을 쓰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소위 정권의 ‘홍보요원들’을 교육시키는 쓸데없는 행동이라는 겁니다.

앨튼 의원은 탈북자 수가 전세계에 2만5천 명에 달하고 영국에도 8백 명이 살고 있다며, 이들을 교육시키는 데 그 돈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앤디 실버스터 영국 납세자연합 사무장 역시 선전선동원을 교육시키는 데 혈세가 낭비돼서는 안 된다면서, 이 프로그램은 어떤 기준으로 봐도 괴상한 결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영국의 민간단체인 ‘북한 인권을 위한 유럽동맹 (EAHRNK)’의 제임스 버트 씨는 소수 외국인과 일부 고위 인사들만 통제 하에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북한 상황을 고려할 때 관련 교육 과정의 이득을 입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영국 언론들은 영국 외교부가 관련 예산의 공개를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계획은 외교부가 예산 3천만 달러 규모로 운영하는 ‘인권.민주주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각 프로젝트에 평균 10만9천 달러가 할당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13일 이번 논란과 관련해, 영국은 북한의 끔찍한 인권 유린을 주지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계획은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시키기 위한 중요한 관여 가운데 하나라고 해명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