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에라리온 정부…기독교 성탄일 행사 금지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방역 활동을 펼치는 현지 의료요원들 (자료사진)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 방역 활동을 펼치는 현지 의료요원들 (자료사진)

에볼라 확산을 우려해 시에라리온에서 성탄일 행사가 금지됐습니다.

아프리카에 있는 나라 시에라리온이 에볼라가 퍼지는 것을 막으려고 공공장소에서 기독교 성탄일을 기념하는 행사를 여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시에라리온 정부 대변인은 성탄일 5일 전인 20일부터 이 조처가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성탄일에 교회에 가는 것은 허용됩니다.

이 대변인은 또 이번 조치의 목적이 사람들이 공공장소에서 신체를 접촉하는 것을 막아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것을 늦추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비판론자들은 이 조처가 바이러스를 잡는 데 효과가 없을 뿐만 아니라 시에라리온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에 어긋난다고 지적합니다.

한편 이번 주 세계보건기구, WHO는 에볼라가 만연한 서부 아프리카에서 특히 시에라리온이 가장 큰 피해를 봤다고 밝혔습니다.

시에라리온에서는 8천 명 이상이 에볼라에 걸려 약 1천 9백 명이 숨졌습니다. WHO는 지금까지 에볼라가 1만 8, 188건 발생해 모두 6천 538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시에라리온 인구 가운데 대부분은 이슬람교도지만, 상당한 숫자가 성탄일을 기념하는 기독교 신자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