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북한만 준비되면 언제든 대화"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미국대사 (자료사진)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미국대사 (자료사진)

지난 10월 한국에 부임한 마크 리퍼트 미국대사가 처음으로 한국 언론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북한의 비핵화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제, 한-일 관계 등에 대해 견해를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는 북한이 준비된다면 미국은 북한과 진실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10일 서울에 있는 미 대사관저에서 한국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북한 문제는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매우 크고 중요한 의제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다만 북한과의 대화가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워싱턴에서는 대북정책에 있어 ‘전략적 인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행정부는 지난 6년 간 북한에 손을 내밀었지만 북한이 대화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이에 따라 미국은 한국과 일본, 중국 등 지역 국가들과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핵과 경제 병진노선은 국제사회에서 결코 용인될 수 없으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과 확산을 막기 위해 경제적인 제재망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서는 한국 정부의 그 누구와도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논의한 적이 없다면서, 중국이나 러시아가 아닌 100% 북한의 위협을 목표로 논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퍼트 대사는 최근 북한이 억류해온 미국인들을 풀어준 것에 대해서는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투표에 목적이 있었던 것 같다며 미국과의 진지한 대화를 원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역사 문제를 둘러싼 갈등에 대해서는 미국이 중재자는 아니지만 두 나라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10월 30일 한국에 부임한 리퍼트 대사는 역대 최연소 주한 미국대사로, 지난 2005년 오바마 미 대통령의 상원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최측근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