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인들 "남북 당국, 임금 규정 협의 나서야"


유창근 개성공단정상화촉구 개성공단 기업협회 부회장 (자료사진)

유창근 개성공단정상화촉구 개성공단 기업협회 부회장 (자료사진)

북한이 최근 개성공단 노동규정을 일방적으로 개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대해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모임인 개성공단 기업협회는 남북 간 합의와 절차를 따라야 한다며 남북 당국이 조속히 협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개성공단 기업협회 유창근 부회장으로부터 기업들의 입장과 대응 방안 등을 들어보겠습니다.

문) 먼저 개정된 북한 측 개성공단 노동규정과 관련해 북측으로부터 통보는 받으셨습니까?

문) 북한 측의 관련 규정 개정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무엇이고, 어떻게 해결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보십니까?

문) 앞으로 개성공단에서 사업을 계속하는 데, 그런 부분들이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됩니까?

문) 북한이 이처럼 일방적으로 임금제도를 변경하겠다고 나선 것은 중국 단둥지역 북한 근로자들의 임금 수준까지 끌어올리려는 의도라는 관측이 나오는데 어떻게 보십니까

문) 만일 개정된 노동규정이 현실화될 경우 개성공단에서 계속 사업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6. 남북한 당국은 지난해 통행 통신 통관 등 3통 문제에 합의를 했지만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는 아직까지 지지부진한 상태인데, 지금 현재 가장 시급히 해결돼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