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리 인권단체, 프랑스 인질 교환 비난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에 장기간 억류 중이던 프랑스인 세르주 라자레비치 씨가 10일 석방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다.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에 장기간 억류 중이던 프랑스인 세르주 라자레비치 씨가 10일 석방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포옹하고 있다.

아프리카 말리에서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 연계 단체에 납치됐던 프랑스인 인질이 3년 만에 석방된 가운데, 이 대가로 말리 정부가 수감하고 있던 이슬람 무장요원 4명을 풀어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프랑스인 세르주 라자레비치 씨는 9일 알카에다 북아프리카 지부에 붙잡혀 있다 전격 석방됐습니다. 이에 앞서 말리의 무장단체 안사르 다인 소속 무장요원 4명이 맞교환 형식으로 풀려났습니다.

말리인권연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VOA방송에 이번에 말리 정부가 풀어준 4명의 무장요원들은 전쟁범죄자였다며 이들이 또 다시 무장조직에 합류할 것이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인권연대는 이에 따라 말리 정부와 국제 사회에 무장요원들이 가능한 빨리 재수감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라자레비치 씨는 지난 2011년 11월 동료인 필립 베르동 씨와 함께 말리에서 납치됐었습니다. 당시 알카에다 북아프리카 지부는 프랑스가 말리 내전에 개입한 데 대한 보복으로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