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북한 압박하려면 대화도 필요"

  • 김연호

미국을 방문 중인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0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0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대북 압력을 효과적으로 가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 역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도발과 고립의 길을 포기하고 대화의 길을 선택할 경우 어떤 혜택이 기다리고 있는지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10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류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굳건한 미-한 동맹의 토대 위에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이고 다양한 접근 방식을 모색해야 할 때가 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 “Seoul and Washington should not be...”

미국과 한국 정부가 과거 실패 사례에 얽매이지 말고 혁신적인 접근방식을 모색하면서 인내심을 갖고 북한 문제를 다뤄야 한다는 겁니다.

류 장관은 미국과 한국이 전략적 역할 분담에 합의하고 강력한 협력관계를 구축한다면 북한의 전략적 이해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미-한 두 나라는 북한에 압력을 가하면서 변화를 유도하는데 집중했지만, 대북 압력을 효과적으로 가하기 위해서는 대화와 협력 역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 “We will need to show Pyongyang...”

북한이 도발과 고립의 길을 포기하고 대화의 길을 선택할 경우 어떤 혜택이 기다리고 있는지 분명히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한국이 6자회담 재개 조건을 완화할 뜻이 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류 장관은 현재로서는 재개 조건이 크게 조정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미국과 한국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 “다만 좀 큰 틀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주위에 있는 나라들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이 정도만 말씀드리겠습니다. 한국과 미국간에 긴밀한 협의가, 의사소통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 때문에 이번에 미국에 왔다,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날 류 장관 연설에 앞서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대북 협상에 대한 미국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러셀 차관보는 미국이 북한 측에 외교적으로 핵 문제를 풀 길이 열려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고 진정성 있고 신뢰할만한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But for a negotiating process to have...”

핵 협상이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이 가능하려면 북한이 합리적인 조건들을 충족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 조건들은 북한이 이미 지난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에서 약속한 내용에 부합한다는 게 러셀 차관보의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른바 ‘병진노선’은 헛된 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North Korea can never achieve...”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한 안보와 경제적 번영을 동시에 이루겠다는 꿈은 결코 이뤄질 수 없다는 겁니다.

러셀 차관보는 북한이 계속 핵 포기를 거부할수록 그 대가가 더 커지게 해서 궁극적으로는 국제적 의무 이행 외에는 별다른 대안이 없도록 만드는 게 미국의 전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