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인권, 표현 못할 정도로 열악"


박근혜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10일 세계인권선언 66주년을 맞아 북한 주민들의 참담한 인권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또 북한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모든 사람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주민의 인권 상황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열악한 상태라고 깊은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6주년 세계인권선언의 날’ 기념식에 보낸 영상 축하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온전히 존중 받아야 할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의 가치가 소외되는 모습에 가슴이 아픕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존엄성과 생명이 존중돼 사람답게 살 수 있고, 나아가 행복한 국가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며 북한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노력에 동참을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1948년 ‘세계인권선언’ 공포를 계기로 인류는 인권의 역사를 새롭게 쓰기 시작했다며 인권은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 마땅히 누려야 할 보편적 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인권은 자유와 정의, 평화의 기초라며 한국은 지난 60여 년 간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인권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1948년 12월 10일 제3차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세계인권선언은 법적 구속력을 갖고 있진 않지만 인권에 관한 국제규범의 기초가 돼 왔습니다.

유엔은 1950년 제5차 총회에서 세계인권선언 공포일을 ‘세계인권선언의 날’로 지정했고 한국도 1973년부터 기념일로 지정해 기리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한국 국회의 북한인권법 제정 움직임에 대해 비난을 계속했습니다.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한국 여야 정당이 논의하고 있는 북한인권법안에 대해 북한의 존엄과 체제를 해치기 위한 모략이라며 남북관계를 수습할 수 없는 최악의 파국상태로 몰아가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노동신문'은 특히 북한인권 기록보존소와 북한인권재단 설립 등 한국 여당인 새누리당의 법안 내용을 상세하게 소개하며 자신들에 대한 모해와 악의에 찬 비방, 그리고 대북 전단 살포를 법으로 보장하려는 것은 끝내 전쟁 밖에 몰아올 게 없다고 위협했습니다.

현재 한국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안은 여야의 의견차로 지난 9일 종료된 정기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했고 다음주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처리를 기다리는 상태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