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 김 특별대표 “북한 비핵화 입증 없이 협상 재개 어려워”


도쿄를 방문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일본 외무성의 이하라 준이지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회담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쿄를 방문한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일본 외무성의 이하라 준이지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회담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자회담 재개 여건이 아직 갖춰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권 압박을 탓하는 대신 자국민 인권부터 돌볼 것을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입증하기 전에는 6자회담 재개가 어렵다고 성 김 특별대표가 밝혔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를 순방 중인 성 김 대표는 9일 도쿄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지난달 발언과 관련해 이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난 수년 동안의 전례를 볼 때 6자회담을 서두르기에 앞서 북한으로부터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분명한 신호를 보고자 하는 게 놀랄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이어 관련 보도를 봤지만 북한이 실제로 진지한 비핵화 조치와 노력을 기울일 준비가 돼 있다는 확신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이 취해야 할 비핵화 조치를 구체적으로 열거하지 않았습니다. 다만 북한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관련국들의 요구가 뭔지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협력하지 않는 한 비핵화를 향한 실질적 노력이 이뤄지기 힘든 만큼 북한으로부터 그런 협력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김 대표는 북한 핵 문제와 함께 열악한 인권실태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북한 정권이 국제사회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을 비난하는 대신 주민들의 인권 상황을 걱정하는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라는 지적입니다.

또 북한의 인권 상황을 최악으로 규정하고, 유엔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이 단호히 채택된 것은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분명한 우려가 담긴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6자회담 동반국들과 함께 북한의 의무 준수를 유도하는 한편, 북한 인권 상황 개선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한편 성 김 대표는 과거사 문제 등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미국의 주요 동맹국인 두 나라가 건설적 관계를 맺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양국이 '위안부' 문제라는 매우 어렵고도 고통스러운 현안을 안고 있지만, 양국 정부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조만간 진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김 대표는 이하라 준이치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으로부터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노력을 설명 들었다며, 일본 정부가 이를 미국에 지속적으로 통보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이어 일본의 관련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이 문제에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북한이 협력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