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처형설' 제기된 탈북 청소년들 "행복하게 생활" 주장


지난해 5월 한국으로 오려다 강제 북송돼 처형설이 제기됐던 탈북 청소년 9명이 현재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사진은 TV가 공개한 로정영(왼쪽)과 장국화(오른쪽) 학생의 모습.

지난해 5월 한국으로 오려다 강제 북송돼 처형설이 제기됐던 탈북 청소년 9명이 현재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했다. 사진은 TV가 공개한 로정영(왼쪽)과 장국화(오른쪽) 학생의 모습.

북한이 지난해 5월 한국으로 가려다 라오스에서 강제북송된 뒤 처형설 등이 제기됐던 탈북 청소년 9 명의 신변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들이 북한에서 행복하게 생활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TV’는 9일 한국으로 가려다 라오스에서 강제북송된 탈북 청소년들의 학교생활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들이 자기 희망에 따라 마음껏 배우며 북한에서 새 생활을 시작한 지 벌써 1년 7개월이 흘렀다며, 이들 모두 행복하고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TV’ 입니다.

[녹취: 우리민족끼리TV’] “다른 사람들이 오고 싶어도 못 오는 학교에 내가 오게 되었다는 긍지감과 자부심에서 머리를 쳐들고 다닐 수 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그러나 이들 가운데 4 명의 모습만 공개했을 뿐 처형설이 제기된 문철 군 등 나머지 5 명의 모습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들 탈북 청소년 9 명은 지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입국하는 과정에서 강제북송돼, 이들 가운데 문철 군과 백원영 군 등 2 명이 최근 처형되고 7 명은 수용소로 보내졌다는 주장이 한국에서 제기됐었습니다.

북한이 이들 탈북 청소년들의 생활상을 공개하고 나선 것은 최근 국제사회의 인권 공세가 강화되는 가운데 이들에 대한 처형설 등이 제기되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한국 통일연구원 이규창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이규창 통일연구원 연구위원] “북한이 이를 공개한 것은 자국 내에는 인권 문제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이고, 특히 북한이 오는 20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채택된 북한인권 결의안의 공식적인 채택을 앞두고 국제사회의 문제 제기에 대한 물타기 차원의 일환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 등이 미국 현지 시각으로 10일 이들 탈북 청소년들의 생사 확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것으로 알려져 북한에 대한 인권 압박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처형설이 제기된 나머지 5 명의 모습을 추가로 공개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공개될 경우 이들이 실제로 처형설이 제기된 청소년과 같은 인물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