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이란, 이스라엘 다마스쿠스 공습 비난


왈리드 오알렘 외무장관(왼쪽)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8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 정부와 반군을 모두 비난했다.

왈리드 오알렘 외무장관(왼쪽)과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8일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 정부와 반군을 모두 비난했다.

이스라엘이 7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을 공습했다며 시리아와 이란 외무장관이 비난했습니다.

시리아의 왈리드 오알렘 외무장관은 8일 테헤란에서 이란의 무함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과 만나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 정부와 반군을 모두 비난했습니다.

시리아 정부는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에 반대하는 반군을 테러분자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시리아 관영 텔레비전 방송은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가 다마스쿠스 공항과 그 인근 디마스 지역에 공습을 가했지만 사상자는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시리아에서 내전이 발생한 이후 시리아에 대해 몇 차례 공습을 가한 바 있습니다.

이란과 시리아는 레바논 무장단체 헤즈볼라와 동맹을 이룬 채 이스라엘과 오랜 적대 관계에 놓여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그러나 시리아 정부의 이번 공습 주장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