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핵 개발, 동북아 최대 불안 요인"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8일 서울에서 열린 제7차 세계정책회의(World Policy Conference)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8일 서울에서 열린 제7차 세계정책회의(World Policy Conference) 개막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의 핵 개발이 동북아시아 지역의 가장 큰 불안 요인으로, 지역협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동북아 협력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중-일 세 나라 정상회담이 개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8일 서울에서 열린 제7차 세계정책회의 개회식 기조연설에서 동북아 역내 다자협력의 한계요인으로 무엇보다 국제적 추세를 거스르고 핵무기 개발을 고집하는 북한을 들지 않을 수 없다며 지역협력의 최대 걸림돌로 북 핵을 지목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의 핵 개발은 분단된 한반도 뿐아니라 동북아 최대의 불안 요인이자 세계 평화에도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 개발과 경제건설 병진이라는 양립될 수 없는 모순된 정책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과 인도적 상황을 악화시켜 왔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지난달 18일 유엔총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이 가결되자 북한은 초강경 대응을 선포하며 ‘핵 전쟁’을 언급하는 등 또다시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동아시아 지역 갈등의 밑바닥엔 신뢰의 결핍이 자리잡고 있고 동아시아의 모든 문제 해결은 ‘냉전의 외로운 섬’으로 남아 있는 한반도 문제의 해결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 중요한 것은 북한의 태도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민생을 위한 길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의 경제발전을 지원하고 한반도에서 냉전의 그늘도 걷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 평화통일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동북아 시대를 열고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한 지구촌의 노력에 중요한 기여를 할 것이라며 통일은 전세계 인류에 대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북아 지역의 신뢰 회복 문제에 대해 박 대통령은 역내 국가들이 원자력 안전과 기후변화, 재난구호, 에너지 안보 등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분야에서부터 협력과 대화의 관행을 축적하면 유럽처럼 다자간 협력체계로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한국과 중국, 일본이 우선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 정부는 가까운 시일 내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기초로 세 나라 간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미국이나 러시아 등 주요 이해관계국들과도 동북아 평화협력 체계를 발전시키는데 힘을 모을 것이라며 북한도 동참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유라시아 대륙을 보다 긴밀하게 연계 발전시키자는 자신의 구상인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에 대해선 이를 구체화하는 방안으로 북한을 포함한 3각 협력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이를 위해 한국 정부는 먼저 남-북-러 협력 사업과 남-북-중 협력 사업을 통해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구체화해 나갈 것입니다.”

한편 세계정책회의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민간연구소인 프랑스국제관계연구소 (IFRI)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주최해 온 국제정책 포럼으로, 아시아 지역에서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