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성 김 대표 "북한의 비핵화 확신없이 협상 안 해"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왼쪽)가 5일 서울 외교부에서 한국측 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악수하고 있다.

미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부차관보(왼쪽)가 5일 서울 외교부에서 한국측 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악수하고 있다.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이 비핵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는 확신 없이 협상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늘 열려 있다는 점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해선 북한이 분명한 비핵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성 김 특별대표는 5일 서울 외교부에서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가진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진지한 약속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며 북한이 확신을 주지 않는 한 협상 복귀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성 김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 “It would be a mistake for us to rush back to negotiation…”

성 김 특별대표는 북한이 진실되고 진지한 방법으로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를 위해 함께 일할 준비가 돼 있다는 확신이 없이는 협상으로 급히 돌아가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의 이런 언급은 6자회담을 포함한 본격적인 비핵화 협상 재개에 대한 미국 측의 입장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그동안 공개적으로 그리고 사적으로 명확하게 밝혀 왔듯이 미국은 북한과의 진지하고 실질적인 협의를 위한 외교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비핵화라는 중요한 문제에 실질적인 방법으로 미국과 함께 관여하는 데 관심을 거의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지속적인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북한이 진지한 방법으로 대화에 접근하지 않는 한 이를 홀로 할 수는 없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또 다음달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미-북 두 나라의 민간 전문가 회의와 관련해, 그 회의에 대해 들었지만 이는 민간 즉 트랙2 차원의 노력으로 미국 정부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이 만남이 특별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있고 따라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도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성 김 특별대표는 기자회견에 앞서 황 본부장과 한 시간 가량 회담을 갖고 북 핵 등 북한 문제에 대해 포괄적인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 회담은 미국의 중간선거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러시아를 방문한 이후 처음 진행된 두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 간 협의로 향후 대북정책 전반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 본부장은 성 김 특별대표를 만나기에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 3일 모스크바에서 러시아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가진 회담에서 최룡해 비서의 방러 결과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한편 성 김 특별대표와 황 본부장은 5일 오후에 다시 만나 북한 문제를 추가 협의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