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주민들에 '김정은' 이름 사용 금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달 4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대대장·대대정치지도원대회' 참가했다. (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달 4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대대장·대대정치지도원대회' 참가했다.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게 김일성과 김정일에 이어 김정은이라는 이름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언론들이 입수해 보도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11년 1월 5일자 ‘비준과업문서’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김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주민들에게 스스로 이름을 고치고 출생신고서 등 각종 신분증명서도 수정하도록 지시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또 이 문서에서 자식들의 이름을 `대장 동지의 존함과 같은 이름으로 출생신고 하는 경우’ 등록해주지 않고 교양사업을 해 다른 이름을 지어 출생신고를 하게 하도록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은 물론 ‘정은’이라는 이름도 갖지 못하게 됐습니다.

앞서 북한은 1960년대 김일성 주석의 유일사상체계 확립 과정에서 주민들이 그와 같은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도 1970년대 김 주석의 후계자가 된 뒤 모든 주민들에게 ‘김정일’은 물론 ‘정일’이라는 이름을 바꾸도록 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