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서부 한인 2명 북한서 가족 상봉…이례적 가정 방문


미국 ‘북가주 이북5도민 연합회'의 백행기 사무총장(왼쪽부터)과 최근 북한에서 가족을 만나고 돌아온 이건용 씨, 방흥규 씨.

미국 ‘북가주 이북5도민 연합회'의 백행기 사무총장(왼쪽부터)과 최근 북한에서 가족을 만나고 돌아온 이건용 씨, 방흥규 씨.

한국계 미국인 2명이 북한을 방문해 가족을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한인 실향민 단체가 직접 북한 당국과 접촉해 이뤄진 첫 가족 상봉 사례여서 주목됩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노구를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이산가족은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86살 방흥규 씨와 77살 이건용 씨입니다.

두 사람은 지난 10월18일 북한에 도착해 8박9일 동안 머물며 헤어진 가족들과 만났습니다.

특히 평안북도 정주 출신인 방흥규 씨에게는 60년 만에 밟아보는 북한 땅이었습니다.

[녹취: 방흥규 씨] “눈물도 많이 나고, 서럽고, 전쟁이라는 게 이렇게 힘들구나…”

꿈에도 그리던 누나는 4년 전 세상을 떠났지만, 평양호텔 등에서 누나의 아들, 딸과 손주를 만나 고인의 모습을 떠올렸습니다.

처음 만나는 조카들이었지만 해주에서 올라온 그들을 보자마자 목이 메었습니다.

[녹취: 방흥규 씨] “누나가 53년에 남편을 잃고, 30살쯤 되기 전에 4살, 10살 아이들을 데리고 50년, 60년 간 산 게 상당히 힘들게 살았어요. 과부로 말이죠.”

방 씨는 한국에 있는 가족묘를 납골당으로 바꾸면서 누나의 흔적을 안치할 수 있는 공간을 남겨뒀습니다.

하지만 누나 유골의 일부라도 반출했으면 하는 희망은 이번에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방흥규 씨] “우리 어머니, 아버지는 좋겠죠. 자기 딸을 거기다 놓으면. 현실에 있어선 좀 힘들어요.”

77살 이건용 씨는 그동안 두 번째 이산의 아픔을 겪어 왔습니다.

지난 1988년 평양에서 38년 만에 만난 형은 4년 뒤 세상을 떠났지만, 이후 형수와 조카 5남매의 행방 마저 알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녹취: 이건용 씨] “사는 거 보니까 마음이 좀 놓이고, 오래 살면 또 만나는 기회가 있구나 싶었죠.”

이 씨는 평양호텔에서 2박3일을 가족과 함께 보냈습니다.

이어 북한 당국은 이례적으로 이 씨가 가족의 집을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해 온 식구가 안방에 둘러앉아 저녁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이번 방북은 한인 실향민 단체가 북한 당국과 직접 협의해 성사시킨 첫 가족 상봉 사례가 됐습니다.

2년 만에 1차 상봉 절차를 마무리한 ‘북가주 이북5도민 연합회’ 백행기 사무총장의 설명입니다.

[녹취: 백행기 사무총장] “민간단체에서 실행한 첫 케이스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이제 첫 단추를 끼웠습니다. 앞으로 이산가족들의 생사 확인과 방문을 위해서 계속해서 미국 정부와 북한 당국과의 긴밀한 접촉으로 많은 이산가족들의 가족 상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백 사무총장은 지난 2012년 11월 회원들의 북한 내 가족 상봉 가능성을 뉴욕의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에 타진한 뒤 1년 만에 승인을 얻어냈습니다.

이어 반신반의하는 연합회 관계자들과 이산가족들을 설득하고 북한 현지의 가족 생사 확인을 거쳐 만남을 현실화시키기까지 꼭 1년이 더 걸렸습니다.

백 사무총장은 북한에서 숨진 가족의 유해 일부라도 보다 가까운 곳에 두고 싶어하는 유족들이 많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절충점을 찾아야 할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백행기 사무총장] “이산가족들이 원하고 있는 돌아가신 가족들의 유골을 일부나마 가져올 수 있는, 그러한 계기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접근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에 떨어져 사는 가족들이 우선은 서신 교환을 통해 안부를 확인하고 마음의 준비를 한 뒤 실제 상봉에 나서는 체계적인 절차가 정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가주 5도민 연합회’는 오는 13일 이산가족들을 대상으로 이번 가족 상봉 과정과 결과를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