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어선, 서배링해 침몰…1명 사망, 52명 실종


사조산업의 1,753t급 명태잡이 트롤선인 '501오룡호'가 1일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가운데 한국정부 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상황실에 '오룡호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설치돼 직원들이 사태 파악에 나서고 있다.

사조산업의 1,753t급 명태잡이 트롤선인 '501오룡호'가 1일 러시아 서베링해에서 침몰한 가운데 한국정부 세종청사 해양수산부 상황실에 '오룡호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설치돼 직원들이 사태 파악에 나서고 있다.

한국의 명태잡이 원양어선이 1일 서베링해에서 침몰해 선원 1명이 사망하고 52명이 실종됐습니다.

한국 해양수산부는 한국 수산업체 ‘사조산업’의 1천753톤급 명태잡이 트롤선이 이날 오후 2시20분께 서베링해에서 침몰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선박은 바다 속으로 가라앉은 상태이며, 아직까지 8명만이 구조됐고 이 가운데 한국인 선원 1명은 저체온증으로 곧바로 사망했습니다.

구조된 사람은 인도네시아인 5명을 비롯해 러시아인과 필리핀인 각각 1명씩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선박에는 러시아 감독관 1명을 포함해, 한국인 11명과 인도네시아인 35명, 필리핀인 13명 등 모두 60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사고 해역에는 현재 강풍과 함께 높은 파도가 일어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