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직 중국 군 고위 장성 "북-중, 더 이상 동지관계 아냐"


지난해 7월 북한 평양에서 열린 한국전 정전 60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왼쪽)과 중국 특사인 리위안차오 국가부주석이 나란히 서있다.

중국 인민해방군의 전직 고위 장성이 북한과 중국이 더 이상 동지 관계가 아닌 정상국가 관계라는 주장을 폈습니다. 중국 관영매체에 실린 논평인데요, 북한에 싸늘한 중국 내 여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난징군구 부사령관을 지낸 왕훙광 예비역 중장은 1일 관영 `환구시보'에 기고한 논평에서 중국과 북한이 정상국가 관계라고 주장했습니다.

왕 중장은 “북-중 양국 관계는 국가이익만을 위한 관계일 뿐 사회주의 정당 간의 동지 관계가 아니”라며 “이는 북한이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왕 중장은 북한이 일찍이 마르크스 레닌주의를 당의 지도사상으로 삼기를 포기했다며, 이는 중국과 어떤 공통점도 없고 진정한 무산계급 정당과 사회주의 국가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왕 중장은 특히 북한과 중국의 국익이 일치하는 사안도 있지만, 북한의 핵무기 개발은 양국의 국익이 배치되는 사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 보유는 중국 국경 지역에 핵 오염이라는 심각한 위협을 주고 있으며, 중국 정부는 이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북한의 핵 보유를 강도 높게 비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왕 중장은 또 중국이 과거 북한이 일으킨 문제의 뒤처리를 해 왔지만 앞으로는 그럴 필요가 없다며, 북한이 중국의 이익을 저해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왕 중장은 이어 북한이 지정학적 측면에서 중국을 대신할 나라를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이는 북한 스스로 자초한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을 원망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이 신문을 포함한 중국 관영매체들에는 최근 북한을 비난하는 논평이 자주 실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