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집트 이슬람 반정부 시위 사망자 발생


28일 이집트 카이로 외곽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에 나선 이슬람교도들이 슬로건을 외치고 있다.

28일 이집트 카이로 외곽 지역에서 반정부 시위에 나선 이슬람교도들이 슬로건을 외치고 있다.

이집트 수도 카이로에서 28일 반정부 시위에 나선 이슬람교도들과 경찰이 충돌해 민간인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슬람 근본주의 성향의 ‘살라피 전선’은 지난해 자신들이 지지하던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이 축출된 뒤 군부와 현 정부에 항의하기 위해 이날 시위를 주도했습니다.

‘이슬람 청년 반란의 날’로 명명된 이날 시위를 통해 이집트 내의 이슬람교도들은 군부의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는 현 정권을 무너뜨리겠다며 전의를 다지고 있습니다.

그러자 이집트 정부는 이를 사전 차단하겠다며 시위 주동자 100여명을 체포한 가운데, 카이로에서는 시위를 앞두고 이날 군인 2명이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집트는 지난 2011년 민중봉기 이후 민선 무함마드 무르시 전 대통령이 군부에 의해 축출된데 이어 압델 파타 엘 시시 전 육군참모총장이 집권하는 등 군부가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