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민 90% "북한 인권 심각"


지난 10일 한국 뉴라이트 여성연합 회원들이 서울에서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국민 대부분은 북한인권 상황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절반 이상이 한국 정부가 북한인권 문제에 개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민 90%가 북한인권 상황을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론조사기관인 한국 갤럽은 지난 25일부터 사흘 간 만19세 이상 한국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가 얼마나 심각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자가 74% 그리고 ‘어느 정도 심각하다’가 16%였고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자는 3%에 불과했습니다.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과 관련해선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답변이 51%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반면 ‘북한 내부의 문제이므로 개입하지 말아야 한다'는 답변은 38% 그리고 12%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에선 정부 개입 찬성과 반대가 각각 44%와 47%가 나와 비교적 팽팽했지만 30대 이상 응답자들 사이에선 정부 개입에 찬성하는 답변이 50%를 웃돌았습니다.

정당 지지층별로 보면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지지층과 제1야당인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층 가운데 정부 개입에 찬성하는 답변이 각각 53%, 54%가 나와 비슷한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북한인권법 제정에 대해선 ‘북한인권 개선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응답자가 46%로 ‘남북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어 반대한다’고 응답한 38%를 앞섰습니다. 16%는 의견을 유보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인권 개선 활동’이라는 명목으로 일부 북한인권 단체가 펼치고 있는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선 부정적인 답변이 많았습니다.

응답자의 62%가 ‘대북 전단 살포가 남북관계에 부정적이고, 휴전선 인접 주민들이 위험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실상을 알려야 하며 북한인권 개선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이라는 응답자는 28%에 그쳤습니다.

이에 앞서 한국 갤럽이 지난 14일부터 사흘 동안 실시한 대북 전단 살포 찬반 조사에선 찬성이 32% 반대가 58% 나왔습니다.

따라서 이번 조사에서 대북 전단 살포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4%포인트 정도 늘어난 셈입니다.

한국 갤럽은 이번 조사의 신뢰 수준은 95%, 표본오차는 플러스 마이너스 3.1%포인트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