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가인권위원장 "북한인권 개선 활동 더욱 강화할 것"


지난 2012년 한국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요구하는 촛불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지난 2012년 한국 서울 주재 중국대사관 앞에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요구하는 촛불시위가 열렸다. (자료사진)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계기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가인권위원회의 현병철 위원장은 27일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계기로 한국에서도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가시적인 조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 위원장은 국가인권위원회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북한인권 토론회 개회사에서 최근 유엔총회 제3 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이 압도적인 지지로 채택된 것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우려와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현 위원장은 이 같은 국제사회의 우려를 반영해 국가인권위원회 차원의 노력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독립된 국가기관으로서,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한국 정부가 추진하기 어려운 북한인권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설명입니다. 현병철 위원장입니다.

[녹취: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한국 정부는 북한을 상대로 협상을 해야 하지만 우리는 북한 주민의 인권 실상을 세상에 알리고 그걸 개선할 수 있도록 권고하는 것이 저희의 임무고 그것이 UN과 합동으로 하는 것이다, 정부기관과 다르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현 위원장은 이를 위해 북한인권 침해 사례를 체계적으로 기록해 관리하는 북한인권 상설전시관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국가기관이 북한인권 전시관을 설립하는 것은 처음으로 북한의 인권 실상을 국제사회에 알려 실질적인 북한인권 개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입니다. 현병철 위원장입니다.

[녹취: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의 인권 실상을 낱낱이 기록해서 첫째는 역사에 남기고 이를 세계에 알려 이를 개선할 수 있도록 국제적인 압력을 끌어내는 겁니다."

한국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 개선 추진과제 가운데 하나로 오는 2017년까지 북한 인권 기록전시관을 설립하는 내용을 담은 북한인권 증진 행동계획을 최근 의결했습니다.

‘북한인권 국제 동향에 따른 북한의 대응과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현병철 위원장을 비롯해 여야 외교통일위원회 간사, 그리고 북한인권 전문가들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는 27일 성명을 내고, 한국 국회에서 발의한 북한인권법의 주무기관은 인권위원회가 돼야 한다며, 법무부에 설치하기로 한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역시 국가인권위원회 산하에 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