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퍼거슨시 항의 시위, 전국으로 확산


26일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흑인 청년 총격 사건의 배심원 판결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시위대원이 경찰 버스로 연행되고 있다.

26일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에서 흑인 청년 총격 사건의 배심원 판결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시위대원이 경찰 버스로 연행되고 있다.

미국에서 비무장 상태의 흑인 청년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백인 경관에 대한 불기소 결정에 반발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사건의 진원지인 미주리 주 퍼거슨 시에서는 또 다시 경찰차에 불을 지르고 시내 상점들에 대한 약탈 행위가 벌어졌습니다.

또 동부도시 뉴욕에서는 타임스퀘어 광장과 할렘 구역, 그리고 맨해튼 섬으로 연결되는 다리와 터널 등을 가로막은 채 경찰의 과잉 대응과 대배심의 불기소 처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밖에 서부 오클랜드와 남부 애틀랜타에서도 시위대가 주요 고속도로를 막아서는 등 교통혼란을 일으켜 21명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미국 CNN 방송은 26일 미 국내 127개 크고 작은 도시에서 산발적인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에릭 홀더 미 법무장관은 지난 8월 총격 사망 사건에 대해 연방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주로 퍼거슨 시 경찰들의 위헌적 관행 여부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