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 중국 대북 정제유 수출 급증...원유 수출 기록 없어

  • 김연호

중국 길림성의 석유 정제시설. (자료사진)

중국 길림성의 석유 정제시설. (자료사진)

중국이 올해 들어 10개월째 통계상 북한에 원유 수출을 전혀 안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정제유 수출은 큰 폭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무역협회가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북-중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 실적은 전혀 없습니다.

지난해 중국의 대북 수출품목 가운데 원유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사실을 감안할 때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중국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매년 52만 t 정도의 원유를 수출하다 지난해에는 57만 t으로 수출 규모를 늘렸습니다. 매달 평균 4만 t 이상 수출한 셈입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갑자기 북한에 원유 수출을 중단했다기 보다는 단순히 공식 통계에 포함하지 않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반면 휘발유와 경유 등 정제유의 대북 수출 증가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모두 1억3천만 달러 가까이 수출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북한의 정제유 공급은 오히려 크게 늘고 있는 겁니다.

중국이 정제유의 수출 통계를 계속 공식 발표하고 있는 사실도 눈에 띕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중국의 대북 수출은 원유 수출 실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큰 차이가 없습니다. 중국의 대북 수출액은 28억 8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 줄었습니다.

반면 대북 수입은 23억 9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늘었습니다. 이렇게 수입이 조금씩 늘고 있지만 수출이 수입보다 많은 건 여전합니다. 북한 입장에서는 지난 열 달 동안 중국에 5억 달러의 무역적자를 본 겁니다.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의 주요 수입품목은 콩기름이 8천9백만 달러, 합성직물이 7천6백만 달러, 20t 이상 화물차가 6천2백만 달러, 휴대전화가 5천4백만 달러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휴대전화 수입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0% 늘었습니다. 지난 10월 한 달 수입 규모는 7백50만 달러로 전체 수입품목 가운데 4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난 10월 북한이 천연색 텔레비전 수신용 기기를 6백70만 달러어치 수입한 점도 이례적입니다.

쌀 수입은 지난 8월 1천만 달러를 기록한 뒤 계속 줄어 10월에는 2백만 달러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면 밀가루 수입은 증가 추세를 이어가고 있는데, 지난 8월 1백90만 달러에서 10월 5백80만 달러까지 늘었습니다.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북한의 대중국 수출품목은 광물이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감소세가 이어졌습니다. 1위를 차지한 무연탄은 9억5천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줄었습니다.

2위를 차지한 철광석도 15% 감소해 2억 달러를 기록했는데, 10월 한 달만 보면 전달에 비해 16% 감소했습니다.

반대로 3위를 차지한 남성용 외투는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1억2천만 달러를 기록해 46%의 급증세를 보였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