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주요 언론들 '안보리, 북한 인권 책임 물어야'


지난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지난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미국 주요 언론들은 북한인권 문제 해결을 위해 유엔 안보리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안보리가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건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유력지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해 유엔 안보리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신문은 20일 자 사설에서 북한 정권이 궁극적으로 붕괴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은 결코 지나친 것이 아니라며, 그렇게 되면 북한의 인권 침해 상황에 대해 ‘누가 알았고, 무엇을 했는가'라는 질문이 제기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신문은 유엔총회 제3위원회는 안보리로 하여금 반인도 범죄를 저지른 북한 지도자들을 국제형사재판소 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한 결의안을 통과시킴으로써 그 같은 질문에 대한 소중한 해답을 내놓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제는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신문은 특히 중국과 러시아가 거부권 행사를 위협하고 있지만, 두 나라가 그런 선택을 한다면 세계와 역사에 그런 기록을 남기도록 놔두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서 인권 침해를 자행한 자들의 편에 설 것인지, 아니면 인간 존엄을 존중하는 편에 설 것인지는 두 나라가 선택할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유엔이 인권 문제와 관련해 주도적인 역할을 한 적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유엔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높이 평가할 만 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유엔에서 북한의 인권 침해를 폭로한 것은 중국의 행동을 압박하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다고 풀이했습니다.

하지만 이 신문 역시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당국자들이 국제형사재판소에서 반인도 범죄 혐의로 기소되는 것을 막기 위해 안보리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두 나라가 북한의 범죄에 계속 공모하고 있음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중국 지도자들이 북한에서 위기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를 원한다면, 북한의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압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보스톤 글로브' 신문은 19일 자 사설에서, 북한의 유일한 동맹국인 중국이 북한정권에 대한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런 기류는 미국 정부가 북한을 통제하도록 중국에 압력을 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