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연평도 포격 4주년...한국군 "북한 추가 도발은 곧 자멸" 경고


연평도 포격 4주기를 이틀 앞둔 21일 한국 인천 옹진군 연평도 군 부대에서 서북도서 해상사격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연평도 포격 4주기를 이틀 앞둔 21일 한국 인천 옹진군 연평도 군 부대에서 서북도서 해상사격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한국 정부가 연평도 포격 도발 4주년을 맞아 북한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도발하면 자멸하게 될 것이다' 이런 메시지였는데요. 또 다시 연평도 포격 도발과 같은 무력 침략에 대비해 내실있고 탄탄하게 준비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연평도 포격 도발 4주년을 이틀 앞두고 북한에, 도발은 스스로 자멸하는 최악의 방법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1일 브리핑에서 북한이 ‘연평도 패전’의 교훈을 잊지 말라고 위협한 것에 대해 북한이 연평도 도발 책임을 한국에 전가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은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서 아직도 사죄와 책임자 처벌은 커녕 연평도 도발을 우리 측에 전가하려 소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후안무치한 행태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도발은 곧 스스로 자멸을 선택하는 돌이킬 수 없는 최악의 패착임을 깨닫고 명심해야 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합니다.”

김 대변인은 연평도 포격 이후 한국 군은 서북도서의 감시-정찰 자산과 미사일 등 타격자산을 대폭 증강했으며 적의 무력침략에 대비해 내실있는 준비를 해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도발하면 현장에서 도발원점은 물론 지원세력과 지휘세력까지 즉각 타격해 응징할 것이라며, 북방한계선과 비무장지대에서의 북한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군은 한국 군의 서북도서 지역 전력증강과 군사훈련을 비난하며 ‘패전’의 교훈을 잊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 군은 서남전선군 사령부 보도를 통해 한국 군이 도발의 불장난을 벌이며 정세를 극단으로 몰아가고 있는데 대해 높은 경각성을 가지고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1일 전했습니다.

또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한국 군이 서북도서방위사령부를 설치하고 연평도 주둔 병력을 늘리는 등 전력을 강화한 데 이어 이번에는 포 실탄사격 훈련까지 벌이고 있다면서 이는 한국 군이 연평도 포격전에서 당한 참패에서 아직 교훈을 찾지 못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보도는 이어 한국 군이 오는 23일 연평도에서 위령제를 포함한 기념행사를 준비 중이라며 패전을 승전으로 둔갑시켜 기념식 놀음까지 벌이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