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핵실험 재개 위협, 매우 우려"


제프 래스키 미 국무부 공보과장 (자료사진)

제프 래스키 미 국무부 공보과장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반발해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필요한 이유가 이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자국의 인권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타당한 관심에 핵실험 재개 위협을 가하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제프 래스키 국무부 공보과장이 밝혔습니다.

[녹취: 제프 래스키 국무부 공보과장] “The fact that the DPRK would respond to the legitimate international interest in the human rights situation there by threatening to resume nuclear testing is something that is a cause of great concern.”

래스키 과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외무성이 이날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강하게 반발하며 핵실험 가능성을 내비친 데 대해 이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2005년 6자회담 9.19공동성명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절차를 밟아야 하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의미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책임은 여전히 북한에 있다는 미국의 입장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래스키 과장은 이어 이번 결의안 채택의 저의가 의심스럽다는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녹취: 제프 래스키 국무부 공보과장] “So we would reject any suggestion that any country is motivated by anything other than a sincere concern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side North Korea.”

유엔이 북한인권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에 넘기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진정한 우려 외에 다른 동기는 없다는 설명입니다.

특히 미국은 지난 2003년 북한인권 결의안이 처음 채택됐을 당시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고, 이후에도 계속해서 지지 입장을 밝혀왔다는 근거를 들었습니다.

래스키 과장은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의 최종 보고서가 국제사회의 노력을 반영하는 매우 중요한 자료라면서, 특히 인권 유린의 책임을 묻는 조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그런 만큼 보고서에 담긴 설득력 있는 내용은 유엔 안보리와 회원국 모두의 전적인 주목을 받을 만 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결의안 채택이 비건설적이라고 비판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는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제프 래스키 국무부 공보과장] “We are in the process of discussing with our Securith Council colleagues the possible next steps regarding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DPRK, but I don’t have anything further to add, any specifics on that.”

래스키 과장은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과 북한인권 상황과 관련한 다음 절차를 논의하는 단계에 있다는 선에서 말을 아꼈습니다.

또 북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면담하는 등 외교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을 막기 위해 러시아와 공조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