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각국 북한인권 비판…"주민 편 서서 억압정권에 맞설 것"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유럽 여러 나라가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인권 유린 가해자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려야 한다면서, 주민들과 함께 북한 정권에 맞설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과거 공산정권 아래서 인권 유린을 직접 경험했던 동유럽 국가들은 이번 유엔 결의를 크게 반겼습니다.

체코 외무부는 19일 ‘VOA’에 북한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키로 한 유엔 결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인권 침해 가해자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려야 한다는 단호한 입장입니다.

이어 이 문제를 자체 성명은 물론 유엔 인권이사회와 총회 등에서 거듭 제기해 왔다며, 앞으로도 북한에 심각한 인권 상황을 즉각 개선하도록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의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를 한국에 설치해 효과적인 조사, 검증 활동을 이어나가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옛 공산권 국가인 폴란드 역시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유엔총회 제3위원회의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 결과를 지지한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습니다.

독일 정부는 유엔 결의안 채택의 상징성을 지적했습니다. 북한 지도부의 국제형사재판소 회부는 유엔 안보리에 달렸지만, 이번 결정에 담긴 국제사회의 신호가 중요한 과정이라는 설명입니다.

오스트리아 또한 유럽연합의 일원으로서 북한의 인권 유린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제소하도록 한 유엔 결의안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해 왔습니다.

중립국인 스위스, 스웨덴 등도 북한의 인권 문제만큼은 좌시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스위스 외무부는 스위스가 이번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졌을 뿐아니라 국제형사재판소 회부라는 문구를 빼려는 쿠바의 수정안을 부결시키는 데도 동참했다고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발표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보고서에 북한에서 자행되는 반인도 범죄를 입증할만한 증거들이 담긴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스웨덴 외무부는 유엔 등 국제기구의 틀 안에서 모든 사람의 인권이 보장돼야 한다는 것은 자국의 외교정책 목표와 일치한다면서 북한인권 상황 조사에 지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또 인권 유린의 피해자들에게는 의견 표출 기회가 좀처럼 주어지지 않는 만큼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한 대응과 주의 환기는 타당한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캐나다 외무부는 북한의 극도로 열악한 인권 상황을 강한 어조로 거듭 비난했습니다.

표현의 자유가 없을 뿐아니라 끔찍한 강제수용소 내부 환경, 고문, 성폭행, 강제낙태, 공개 처형 실태를 조목조목 나열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인권 유린 가해자에게 책임을 물려야 한다는 데 전적으로 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는 국제사회의 개입 없이도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와 기본 인권이 주어질 날이 오길 고대하지만, 그 때까지 북한 주민들 편에 서서 북한 정권의 억압적 조치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