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북한, 6자회담 재개 준비 돼있어"

  • 김연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왼쪽)가 20일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최룡해 노동당 비서(왼쪽)가 20일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하고 있는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났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이 9.19 공동성명을 토대로 6자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최룡해 노동당 비서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0일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영빈관에서 만났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북한이 지난 2005년 9.19 공동성명을 토대로 전제조건 없이 6자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음을 최룡해 비서가 확약했다는 겁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며 미국, 한국, 일본 등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 협력해 회담 재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9.19 공동성명은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현존하는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 (NPT) 체제에 복귀하는 대신 나머지 6자회담 당사국들은 북한에 에너지를 제공하는 내용이 핵심입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반도의 안보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러시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 대비태세 강화와 과도한 규모의 군사훈련에 반대한다는 겁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또 김정은 제1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보낸 메시지는 북-러 관계를 발전시킬 준비가 돼 있음을 확인해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최룡해 비서도 이날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자신의 러시아 방문과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가 두 나라 정상 간 긴밀한 관계 형성을 위해 중요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최 비서는 푸틴 대통령을 만나 동북아시아 상황에 대해 솔직한 의견 교환을 했다며 이번 면담은 매우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최 비서와의 회담이 건설적이고 실무적인 분위기에서 진행됐다며 북한이 한국, 러시아와 함께 천연가스 수송을 비롯한 3국 협력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러시아 극동개발부는 20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장관도 이번 회담에 참석했다며, 북한 측과의 협상에서 양국관계 발전 계획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최룡해 비서는 이날 모스크바 방문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 극동 지역인 하바로프스크로 향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