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온두라스 미인대회 우승자 자매, 숨진 채 발견


18일 혼두라스 산타바바라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미인대회 우승자 마리아 호세 알바라 (자료사진)

18일 혼두라스 산타바바라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미인대회 우승자 마리아 호세 알바라 (자료사진)

남미 국가 온두라스의 올해 미인대회 우승자인 마리아 호세 알바라도 양이 자신의 언니와 함께 실종됐다가 변사체로 발견됐습니다.

알바라도 자매는 지난 13일 친구 생일잔치에 참석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소식이 끊긴 지 일주일 만에 인근 야산에 숨진 채 묻혀 있었습니다.

온두라스 내무장관은 언니인 소피아 알바라도 양의 남자친구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소피아의 남자친구와 또 다른 용의자에게서 권총 2정을 압수했습니다.

알바라도 양은 지난 4월 미스 온두라스 선발대회에서 최고 미녀로 선발됐습니다.

그는 영국 런던에서 어제(19일)부터 시작해 다음달 4일 결선을 치르는 미스월드 선발대회 출전을 위해 출국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