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유엔 결의안 배격…전쟁 억제력 강화할 것"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20일 북한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인권결의안을 비난하는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20일 북한 인권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넘기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인권결의안을 비난하는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은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핵실험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은 20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통과를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성명은 미국의 대북 적대행위가 새로운 핵실험을 더 이상 자제할 수 없게 만드는 상황이라며, 북한은 미국의 무력 간섭에 대한 전쟁억제력을 무제한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안 통과 직후 북한의 최명남 외무성 부국장이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데 이어 북한이 외무성 공식 입장을 통해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한 겁니다.

성명은 또 결의안 통과 배후로 미국을 지목하고, 미국이 유럽연합과 일본을 앞세워 국제사회에 압력을 행사해 결의안을 강압적으로 통과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인권 분야에서 국제사회와의 협력 의지를 밝혔음에도 미국 등이 이를 거부했다며, 이로써 북한과의 대화는 물론 교류협력의 문도 닫히게 됐다고 위협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핵실험을 비롯한 추가 도발에 나선다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의 논평입니다.

[녹취: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북한이 국제사회를 상대로 핵 위협 등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할 경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으로써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

또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에 담긴 권고에 따라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하지 않도록 6자회담 관련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0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가까운 시일 내에 북한이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확인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민구 국방장관] “북한이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는 항시 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고 다만 그것이 가까운 시일 내에 그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저희들은 확인하고 있지 않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의 핵 시설 가동이나 운영에 대해 미국과 한국의 연합정보자산을 이용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만반의 대비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구축하고 있고, 북한의 어떠한 도발이나 위협도 용납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우리 한-미 정부 당국은 북한의 핵 시설 가동이나 운영에 대해서 계속 주시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영변의 핵 재처리 시설을 재가동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분석에 대해, 그런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며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에서도 특이동향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