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대통령 최룡해 면담 "러-북 관계 강화" 강조


18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동했다.

18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동했다.

러시아와 북한의 협력 강화가 지역 안보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19일 크렘린궁에서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를 포함한 15개국 대사들과의 신임장 제정식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치 연대와 무역 경제 협력은 양국 간 이익뿐 아니라 역내 안정과 안보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18일 저녁에는 크렘린궁에서 러시아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최룡해 노동당 비서를 접견하고 약 1시간 동안 면담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고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제1위원장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