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인권 유린 책임 물을것"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한 가운데, 표결 결과가 회의장 대형 화면에 나오고 있다.

미 국무부는 유엔 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 인권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은 북한에 대해 분명한 메시지라고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을 유지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재프 레스키 국무부 공보과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총회 제3위원회가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과시킨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레스키 공보과장] This resolution sends a clear message..

레스키 공보과장은 이번 채택이 국제사회가 북한의 심각한 인권 유린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가장 책임 있는 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레스키 공보과장은 미국이 2003년부터 매해 제3위원회의 북한 인권결의안을 지지해왔다며 올해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이 계속해서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 인권 상황에 대한 관심을 계속 유지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통해 북한에서 자행되고 있는 심각한 인권 유린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레스키 공보과장은 말했습니다.

[녹취: 레스키 공보과장] I don’t have anything to say on that we

미국이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국제형사재판소에 세울 것이냐는 질문에 레스키 공보과장은 국제형사재판소와 관련한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다음 조치들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 있다”며 “제3위원회에서 결의안이 통과된 이후에는 총회로 넘겨질 것인데 유엔 총회가 맡은 바 일을 하도록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북한 인권 결의안 통과에 대해 북한 당국자가 새로운 핵실험을 실시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과 관련해 레스키 공보과장은 “그 발언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에 마땅히 기울여야 할 관심을 기울이는 것을 두고 그런 위협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북한이 취해야 할 행동을 스스로 잘 알고 있다며, 미국은 대화를 위한 대화는 원치 않는다고 레스키 공보과장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