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제재 북한 공작기계 회사 중국·러시아서 영업 중"

  • 김연호

미국 워싱턴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웹사이트에 게재된 조선연하기계 공장의 작업장과 공작기계 사진들.

미국 워싱턴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웹사이트에 게재된 조선연하기계 공장의 작업장과 공작기계 사진들.

유엔의 제재를 받고 있는 북한의 정밀공작기계 회사가 중국과 러시아에서 영업 중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워싱턴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8일 북한의 주요 정밀공작기계 제조업체인 조선연하기계의 불법 해외 영업에 관한 기자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이 회사는 북한 군수산업을 전담하는 '제2경제위원회'가 운영하는 조선연봉총회사의 자회사로, 유엔 안보리 결의 2087호에 따른 자산동결 조치 대상입니다.

발표자로 나선 미 서부 캘리포니아 주의 민간단체인 비확산센터 (CNS)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국장은 조선연하기계가 유엔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중국과 러시아에서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제프리 루이스, CNS 동아시아 국장] “Two that operate in China...”

중국 회사 두 곳과 러시아 회사 한 곳이 조선연하기계의 직접적인 통제를 받고 있거나 간접적으로 영업을 돕고 있다는 겁니다.

루이스 국장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쑤저우 웨이한’이라는 공작기계 유통회사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조선연하기계 공장의 작업장과 공작기계 사진들이 올려졌습니다. 조선연하기계가 생산한 공작기계의 판매 홍보를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 회사 홈페이지에는 ‘조선밀림기술회사’의 중국 판매 사무소 연락처도 올라와 있는데,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 패널은 지난 3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조선연하기계의 또 다른 이름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게다가 쑤저우 웨이한은 웹사이트 등록정보에 “북한 최대 군수업체인 조선밀림기술회사와 협력해 공작기계류의 주요 유통업체로 영업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러시아의 경우 지난 2011년 설립된 합작회사인 '고려테크놀로지’가 이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제프리 루이스, CNS 동아시아 국장] “It’s advertising...”

이 회사 역시 인터넷 홈페이지에 조선연하기계의 공장사진을 올려놓고 여기서 생산된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는 겁니다.

루이스 국장은 조선연하기계의 중국과 러시아 영업활동을 조사하자 인터넷 관련 자료들이 사라졌고 관련 회사들도 이름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조셉 디토마스 전 미 국무부 비확산담당 수석부차관보는 정밀공작기계는 금수대상은 아니지만 수출통제 품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조셉 디토마스, 전 미 국무부 비확산담당 수석부차관보] “They also are very good...”

정밀공작기계는 민수용품을 생산할 수도 있지만 핵무기 제조에도 필요하다는 겁니다.

따라서 기계의 생산자와 최종 사용자가 누구인지가 중요하며, 대량살상무기 생산에 연루된 혐의로 유엔 제재를 받은 조선연하기계가 생산한 제품이라면 수출통제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고 디토마스 전 수석부차관보는 지적했습니다.

디토마스 전 수석부차관보는 중국과 러시아 당국이 조사를 벌여 적절한 조치를 취한 뒤 유엔 안보리에 보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